Bilateral Relations

Update on Governmental Exchanges

Chairman Speech at Saudi-Korea Partnership Convention, Seoul, June 26 2019

Author
KSFS Manager
Date
2020-03-30 14:37
Views
174
Dr. Abdullah Lee of Korea-Saudi Friendship Society gave a presentation at the Saudi Korea Partnership Convention on 26th June 2019, during the Crown Prince Mohammed bin Salman’s state visit to Korea. The convention was organized by the General Investment Authority of Saudi Arabia, and widely publicized by media of both countries. Dr Lee explained the activities of KSFS and Saudi Home Coming Initiative, the joint pilot project of Ministry of Economic Planning (MEP) and KSFS, emphasizing the long history of cooperation between two countries. Here we carry the full version of his presentation.



 

Presentation Script by the Chairman of the KSFS, Dr Abdullah Lee

(Saudi-Korea Partnership Convention, June 26 2019, Four Seasons Hotel, Seoul)

Atssalla mu aleikum

Saba Hal Kair

I am Chairman of the Korea Saudi Friendship Society(KSFS), Dr Abdullah Lee. The Korean Name is Lee Jong-cheon.

Representing KSFS and Korean people, I warmly welcome the Crown Prince Mohammed bin Salman’s state visit to Korea. I appreciate Crown Prince and Kingdom of Saudi Arabia for giving me the honor to introduce KSFS and Saudi Home Coming Initiative(SHCI) at this Saudi-Korea Partnership Convention. We have a very high respect for ‘Vision 2030’ of Saudi led by the Crown Prince. 

1. Korea Saudi Friendship Society (KSFS)

During my diplomatic service in the Kingdom of Saudi Arabia, 2001-2004, many friends and leaders told me “Two countries must exchange culture more actively. We are brothers. Doctor Lee, you are a diplomat who published your Ph.D. thesis in Arabic. You are the right person to establish and lead a Friendship Society for two countries.”

I was moved by their sincere recommendation and established the KSFS fifteen years ago in 2004 for the purpose of promoting mutual understanding and friendship.

KSFS is a NGO whose members are people who served in Saudi, who love Saudi in Korea, who love Korea in Saudi. Upgrading mutual understanding and friendship are main goals of it. It is registered as an official NGO of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Ministry of Finance & Economy of Korea, and recognized by the Saudi government. Donators can receive tax exemption benefit.

As you might know, the S-Oil is a Aramco invested and very successful oil company in Korea. After I established the KSFS, I

met Mr Ahmad Al Arnaout, then CEO of S-oil to seek his advice as a knowledgeable person on Korea and respected business leader. He was moved by my passion, devotion to bi-lateral relationship and presented me a book of Koran. On the cover of it he wrote as below.

To my Friend Dr. Lee, Jong Cheon
I hope this humble gift may give you some insight in our great religion.
Sincerely,
Ahmad Al Arnaut June 24. 2005


He promised his full support during his posting in Korea. But to my heart breaking sadness, he passed away from heart attack in 6 months. Here I pray for God’s blessing to his soul in heaven.

To publicize Saudi on internet, the KSFS has maintained a homepage (www.koreasaudi.com) for the last 15 years updating information on Saudi, carrying important daily news articles for businessmen of two countries. In total, more than 5.5 million people visited the home page.

And KSFS has published bi-monthly on-line newsletter and distributed by on- line. Soon the 51st edition will be published.  

For cultural exchange, the KSFS hosted five Saudi artist’s exhibition in Insa dong, Seoul in 2007. A quite many leaders and artists, publics participated including the Minister of Culture of Korea, Saudi ambassador in Korea. There was an interesting episode. A major Korean cosmetics company was enthralled by the beauty of then 25 years old princess ‘Nauf’ and wanted to sign a contract as their products advertising model, though it was not realized due to her short staying itinerary in Korea.

The KSFS hosted a Saudi economy seminar at the Chosun Ilbo in 2005 where Saudi business leaders and government officials participated to introduce its investment benefits.

In 2012, we co-hosted with King Abdul Aziz Center for Science and Technology(KACST) of Saudi the” IP Bank & Fund Workshop” in Riyadh, where industrial R&D specialists from four countries, Saudi, Korea, Singapore, Japan participated as speakers and panelists. The prince Dr. Turki, then vice president of KACST, emphasized that “When the business sage Saudi’s capital and hardworking, diligent Korean’s technologies are linked, both countries will become strong and prosperous. 

KSFS hosted the Korea Saudi Business Opportunity Forum in Seoul (October 29-31, 2014) where 200 senior Saudi business people including five minister level government officers from Saudi participated using chartered airplane. It was the biggest and most successful joint business forum since both countries opened a diplomatic relationship in 1962, and the heads of delegations met with President of Korea.

We are going to host the 2nd Saudi Korea Business Opportunity Forum in Riyadh In 2020, and invite more than 200 small and medium entrepreneurs from both sides.

2.Saudi Home Coming Initiatives (SHCI)

In 6th century, Arabian merchents arrived at a southeast town of Ulsan. According to Rashid Al Din, an Islam scholar in 13th century, Arabian merchants described Korea as “A land of no disease infection, with clean water, rich soil, genuine people, beautiful nature. It is a utopia and a never perishing country where everybody wants to visit in one’s life time.” Since then Korea was called as Al Shila, Kaoli which is the origin of the current ‘Korea’.

During the 8th century, around 20,000 Korean soldiers were captured by Arabs at a war between Tang Dynasy and Islam Empire in Talas, and they settled in the Central Asia and Arab World. The Won Dynasty (1209-1368) established by Mongols in China employed a million of ‘coloured eye’ Arabian origins with commercial talents as senior officials of tax and administration to govern the huge Kingdom. During that period many Korean decendents from the Central Asia and Arab returned to Korean peninsula, their ancestors’ home country. Through these historical movents, many Koreans rooted in Arab and many Arabian people settled in Korea for long.

We are historically brother countries. Korea and Saudi Arabia, we are brothers!

Exactly 69 years ago today, June 25 of 1950, the Korean War broke out. I was three years old then. But my second eldest brother was killed in 1951 by stepping on land mines in a battle. He was just a 22 years old handsome young man who gave his life to defend this country, and now buried at a National Cemetery. When I was 15 years old, Korea and Saudi officially established diplomatic relationship in 1962. During my boyhood years, I felt hungry most of the times due to nationwide food shortage, living in a devastating condition totally destroyed by the horrible War.

In the Middle-east countries construction boom surged since the so called ‘Oil Shock’ in 1970s. Coincidently, the Vietnam War ended in 1975, and young Korean workers were keen to find jobs abroad. Saudi accepted the biggest number of Korean workers for many construction projects. In total, five million people throughout 1970s and 1980s, average 200,000-300,000 workers each year, had been dispatched. The ‘Oil Money’ they earned in Saudi became ‘seed money’ for building Korean economy. GDP per person was $1,700 in 1981, and now it is over $30,000.

Korean people know how to appreciate what they received, and try to pay back. It was Saudi which helped us when we were trying to escape from poverty. Now it is time for Korea to contribute to Saudi as it pursues modern and strong global country. Most of Korean people know Saudi, but young generation does rarely understand history, how their father and grandfather’s generations toiled to build the current Korea.

The Saudi Home Coming Initiative (SHCI) is targeting Korean public, especially young generation, to understand Saudi and its changes & goals under the ‘Vision2030’. It is a joint pilot program led by the Ministry of Economy Planning (MEP) of Saudi and KSFS. Former Korean workers and their families will visit Saudi to re-confirm old friendship, learn the cooperative relationship and pursue co-prosperity.

Participants of the program will re-visit their work sites reminding their old memories, witness fast developing real features of modern and dynamic Saudi, relishing its elegant culture. The whole trip will be edited into a documentary for broadcasting in Korea and Saudi. By posting diverse version of it at SNS, like You-tube, Facebook, Instagram, it will definitely contribute to changing Korea and the global perception of Saudi. KSFS will closely coordinate with Ministries of Saudi government to execute this project very successfully. It will be a momentum to boost travel to Saudi, and expand civilian level cultural exchanges. 

In a wide perspective, this program will promote more favorable environment for economic cooperation, mutual investment for further strengthening of bilateral relationship. Diligent and ambitious young Koreans will become the front runner for the success of ‘Vision 2030’.

3.Exchange of Culture and People

There is a saying in Korea that ‘Often meetings make good friends’. Korea and Saudi have 1,400-year history of exchanges. Arabian merchants ignited Korea to open it to the world.

During 10th through 14th Century of Goryeo Dynasty (918-1392), around 40,000-70,000 Arabians lived in Gaesung, now belongs to North Korea, and south east Ulsan area. As a long term project, KSFS is planning to construct a Saudi Village in the suburb of Seoul or Gaesung, Cheju Island which is at the gate of Sea Silk Road. Young K pop-lovers and their families, group tourists will enjoy vacation there, and learn the history of exchanges between two countries. We can build museum, school, hospital, hotel, theatre, duty free shopping centers, history & culture center, hallal food serving restaurants in the village.

Saudi businessmen and tourists will stay comfortably like home and do business there in relaxing environment. It will be a center for Korean people to experience Saudi culture as well. Arabians participated in Mongolian Emperor’s rein of China for centuries, and know China better than any other people. So we hope Saudi, the central country of Arab, to contribute to the reunification of Korea by garnering China’s support. When the Korean Peninsula is united, the Saudi Village will become an outpost for Saudi’s advance to North Korea.

There is no independent country without its own culture. Historically people without its own language and culture perished to the backyard of history. Our two countries to become prosperous, we need to develop cultural contents and share them with others. Saudi is a center of Islam culture with long tradition and history. Korea keeps its old and modern culture well harmonized, and proud of world famous K-pop stars like BTS, soccer, golf, movie, soap opera not only state of art electronic products, cars, or ship building industries.

KSFS will organize ‘Korea Week’ and ‘Saudi Week’ cultural festival every year in turn in both sides. The festival will include music, movie, food, art and artifacts exposition so that people can experience and enjoy the other side’s culture by themselves, not just learn in classes and media. This will be a venue to gain hearts of friends, promote cooperation, expedite Cultural exchanges, promote economic cooperation.

4.Closing Comments

It was my honor to serve in Saudi as a diplomat, became to understand historic mutual relationship. I love and like Saudi. I can’t forget the memory of playing golf under the beautiful spangling milky way in the sky. Since I launched the KSFS, I devoted my whole time and passion to deepen friendship and expand exchanges. Some friends criticized me for being ‘a crazy nut of Saudi lover’

But I will pay back what Saudi gave to Korea when we were desperate to escape from economic difficulties. As the representative of KSFS, I request you pave the way for Korean people to visit Saudi with easy and contribute to building a strong and prosperous Saudi together. World famous many Korean sports players, cultural icons, specialists in nuclear, defense, IT industries are keen to find opportunities to contribute to ‘Vision 2030’.

Korean people really want to visit Saudi conveniently without complicated VISA issuing process and expensive fees. If Saudi government lower VISA fee to a reasonable level, and apply flexibility to group tourists, I believe Korean people will line up to visit Saudi. The 21st century is called as On-line Century, Nomad Century, and Global Village Epoch.

Please open the gates for travel and business.

KSFS appreciate Kingdom of Saudi Arabia for helping us to stand up from total disaster of war and poverty. I thank Crown Prince Mohammed for giving me this opportunity to share Korean people wish and minds together. We publish bi-monthly ‘Korea Saudi Newsletter’ hoping to play a media Channel between people in both sides. Taking this opportunity, I want to deliver my sincere gratitude to friends, mentors, business leaders, and supporters in both countries for their kind donation and advice.    

We welcome Crown prince’s visit to Korea, wishing it become a great momentum for both countries to become the best of the best in the world.

Let’s meet more often, and go together.

We are brothers!

Shukran!

[Korean Translation of the speech]

앗쌀라 무 알레이쿰(안녕하십니까)
사바 할 카이르(안녕하세요)
저는 한국-사우디 친선협회(Korea Saudi Friendship Society: KSFS) 회장 Abdullah Lee입니다. 
한국 이름은 이종천입니다.

사우디 “비전 2030”을 주도하는 왕세자께서 즉위 이후 처음으로 한국을 “국빈 방문”하는 기간에 개최되는 “사우디-한국 Partnership Convention(06.26)”에 KSFS 소개와 SHCI(Saudi Home Coming Initiatives) 실행 계획에 대한 발표 시간을 주신 사우디 정부와 왕세자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1. 한국-사우디 친선협회 (KSFS)
제가 주 사우디 한국대사관에 근무(2001-2004년)할 당시 많은 사우디 지식인들은 “양국간 경제 교류도 중요하나, 문화교류를 많이 해야 한다, 우리는 형제국이다. 아랍어로 논문을 책자로 발간했고 외교관으로 근무한 Dr. Lee가 적임자다”라 하며 친선협회 설립을 요청하였습니다. 사우디 지식인의 문화 사랑에 감동하여, 협회를 설립 한지가 올해로 15년이 됩니다. 한국-사우디 친선협회는 한국과 사우디 사람들이 자주 만나, 친하게 지내며 상호 번영하자고 설립한 친선 단체입니다. 상호이해와 우호증진이 목적입니다.

협회는 한국에서 사우디를 좋아하는 사람, 사우디에서 근무한 사람, 그리고 사우디에서 한국을 좋아하는 사람들의 친선 단체 NGO로서, 한국 정부(외교부와 재정경제부) 허가와 사우디 정부의 승인을 받아 설립되었습니다.

저는 협회를 설립하고 나서 사우디 아람코가 서울에 투자하여 성공한 기업인 S-Oil을 찾아가 한국-사우디 친선협회 설립 목적을 설명하고 한국을 잘 아는 사우디인으로 한국과 교류에 많은 조언을 해달라고 했습니다. 당시 Ahmad Al Arnaout S-Oil CEO는 한국에서 사우디와 민간 친선교류의 중요성을 말하는 사람을 만나 감사하다고 하면서 코란 한권을 선물하였습니다. 그리고 그 표지에 이렇게 글을 써 주셨습니다.

To my Friend Dr. Lee, Jong Cheon
I hope this humble gift may give you some insight in our great religion.
Sincerely
Ahmad Al Arnaut June 24. 2005


그리고 나서 내가 한국에서 근무하는 동안 KSFS를 전적으로 지원하겠다 (I will fully support KSFS while I stay in Korea.)고 하셨습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Ahmad는 6개월후 심장마비로 사망했습니다. 오늘 이 자리에서 Arnaout의 명복을 빕니다. 나는 이러한 만남이 협회 설립 이후 양국간 민간 외교의 출발이라 생각합니다.

협회는 지난 15년간 홈페이지(www.koreasaudi.com)를 개설, 양국 기업인들이 알아야 할 주요 기사를 매일 소개하며, 사우디를 잘 알도록 하고 있습니다. 이제까지 방문자는 총 550만명입니다. 그리고 격월로 영문 뉴스레터를 발행하며 온라인으로 배포해 왔으며 곧 51호를 발행합니다.

문화 행사로는 사우디 화가 5명을 초청, 미술전시회를 개최(2007년) 했는데, 전시회 기간에 25살의 어린 사우디 공주 화가에게 한국 화장품 회사들이 광고 모델 요청을 하였으나, 일정이 바빠 성사는 되지 못하기도 했습니다.

사우디 소개 경제 세미나를 사우디 기업인을 초청하여 조선일보에서 개최(2005년) 했습니다. 리야드에서 사우디, 일본, 싱가폴, 한국 4개국 기술 연구개발 전문학자들이 참여한 IP Bank & Fund Workshop을 KACST에서 개최(2012년) 했습니다. 당시 KACST 부총재였던 Prince Dr.Turki는 “장사를 잘하는 사우디인의 자본과 부지런하고 우수한 한국인의 기술이 결합하면 우리는 상호 번영, 강국이 될 수 있다”고 했습니다.

협회는 사우디 정부 후원으로 Korea Saudi Business Opportunity Forum을 서울에 유치(2014.10.29-31), 사우디 기업인 220명이 사우디 전세기로 경제장관 5명이 함께 방한하여 대통령 면담도 했습니다. 사우디와 수교 이후에 한국에 가장 많은 사우디 기업인이 참석한 행사입니다.

협회는 내년에 한국의 우수 중소기업 200여명이 참석하는 제2회 Saudi Korea Business Opportunity Forum을 리야드에서 개최하고자 합니다
  1. Saudi Home Coming Initiatives (SHCI)
6세기 아라비아 상인이 한반도 울산에 왔습니다. 아라비아 상인들은 “한국은 (당시 신라는) 전염병이 없고, 물이 좋고, 땅이 기름지며, 사람들이 순박하고, 자연이 아름답다”. “불멸의 땅으로 한번쯤은 가보고 싶은 이상향의 국가다” 라고 말했다고 13세기 유명한 이슬람 학자 Rashid Al Din은 기록하고 있습니다. 이때부터 신라를 Al Shila, Kaoli라 불러 지금 한국이 Korea로 되었습니다.

8세기 Talas 전투에서 이슬람 제국의 포로가 된 당나라군 소속 고구려 유민 2만여명이 중앙아시아에 살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13세기 오늘날 중국을 지배한 몽골의 원나라가 100만여명의 이슬람인을 행정과 조세 관리로 채용하여 100년간 중국을 지배했습니다. 이때 이슬람제국, 주로 중앙아시아에 살던 고구려 후손들이 한반도로 많이 돌아왔다고 합니다. 우리는 역사적으로 형제 국가입니다.

Korea and Saudi Arabia, we are Brothers !

오늘은 한국 전쟁이 발발한 지 69년이 되는 날입니다. 저는 그때 3살이었습니다. 저의 둘째 형님은 1951년 한국 전쟁에서 지뢰를 밟아 22살의 젊은 나이로 전사하여 지금 국립묘지에 묻혀 계십니다. 제가 15살이 되는 1962년 사우디와 한국이 수교를 했습니다. 그때까지 우리는 전쟁의 참화에서 미처 회복하지 못한 황폐한 가난한 나라였고 식량이 부족하여 어릴 때 항상 배가 고팠습니다. 1970년대 오일쇼크로 중동 산유국에 건설 붐이 일었습니다. 마침 월남전 종전(1975.4.30)으로 제대한 많은 한국 청년들이 일자리를 찾았는데, 이때 사우디가 우리 청년들을 건설 근로자로 가장 많이 받아준 국가입니다. 지금까지 연인원 500만명의 한국 국민들이 사우디를 다녀왔고, 70년대, 80년대에는 매년 20만명이 사우디 건설현장에서 일을 했습니다. 그때 한국 근로자들과 기업이 사우디에서 벌어들인 외화가 한국 경제발전의 토대가 되었습니다. 우리가 사우디에 진출할 당시 40년전 80년대초에는 한국 1인당 GNP는 $1,700(81년 기준)인데 이제 $30,000불이 넘었습니다.

한국인은 은혜를 아는 국민입니다. 가난했던 한국을 도와준 나라가 사우디입니다. 이제는 한국이 사우디 발전에 적극 기여해야 합니다. 한국에 사우디를 모르는 사람이 없으나, 젊은 세대는 과거의 역사를 잘 모릅니다. SHCI 프로젝트는 당시 사우디 건설현장에서 근무했던 사람들과 가족들이 사우디를 다시 방문하여 우정을 재확인하고 젊은 사람들에게 양국간 오랜 우호관계의 역사를 가르쳐주는 사업입니다. 참여자들은 과거 근무했거나 방문했던 지역을 되돌아보며 추억을 되새기는 한편, 근대화되고 역동적으로 발전하고 있는 사우디의 모습을 다큐멘터리로 제작하여 방송하고 유튜브,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널리 알림으로써 한국뿐만 아니라 전세계인들이 사우디의 발전상과 관광지 등 진면목을 이해하는데 크게 도움이 될 것입니다.

SHCI가 성공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한국-사우디 친선협회는 사우디 관계부처(MEP: Ministry of Economy & Planning) 와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며, 이를 계기로 사우디 방문 붐이 일어나고 양국간 문화교류의 물꼬가 본격적으로 터이게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이것이 나아가서 경제협력, 상호 투자를 활성화함으로써 양국간 미래 관계 발전에 크게 기여하고, 부지런한 한국 청년들이 “비전 2030” 성공에 Priority No 1 첨병이 될 것입니다.
  1. SHCI 상호이해와 우호증진 시발점
사람은 자주 만나야 정이 든다고 합니다. 한국과 사우디는 1400년 교류 역사를 가지고 있습니다. 아라비아 상인이 한국을 개방하게 했습니다.

10세기 고려(918-1392초)에 이슬람인 4만명에서 7만명이 지금의 북한 개성 인근과 울산에 거주했습니다. 그래서 개성, 서울 인근이나, 바닷길 실크로드 길목인 제주도나 울산에 “사우디 빌리지”를 건설하여, 한류를 좋아하는 많은 사우디의 청소년들이 그리고 가족, 단체 여행객들이 휴가를 즐기도록 해주고, 후손들에게 양국 교류 역사를 알게 하는 아라비아 대학과 병원, 호텔, 역사 연구소와 박물관 설립이 필요 합니다.

“사우디 빌리지”가 한국에 건립이 되면 사우디 국민들이 편안하게 체류하면서 비즈니스를 할 수 있고, 한국 국민들이 사우디의 문화와 역사를 배우는 센터 역할을 할 것입니다. 특히 이슬람, 아라비아인, 사우디인들은 13세기 전후 100년간 원나라에서 중국인을 통치한 경험이 있어, 지금의 중국인을 가장 잘 아는 민족입니다. 그러므로 아라비아 반도 중심국가 사우디가 한반도 통일에도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합니다.

남북관계가 개선되면 “사우디 빌리지”가 사우디의 대북 진출 교두보 역할을 할 것입니다.

문화가 없으면 나라가 없다. 언어와 문화가 없는 민족은 역사에서 사라졌습니다. 우리 양국이 번영 국가로 가려면 문화 Contents 육성, 확대가 필요합니다. 사우디는 찬란한 이슬람 문화의 중심 국가로 오랜 역사와 전통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전세계 18억 이슬람 인구가 매년 메카를 찾는 국가입니다 한국의 현대와 고유 고대 문화를 소개하는 BTS, 청소년 축구, 여자 골프, 영화, 드라마가 전세계에서 인기를 모으고 있습니다.

협회는 매년 사우디와 한국에서 번갈아 가며 각각 Korea Saudi Week 문화행사를 하고자 합니다. 양국의 대표적인 음악, 영화 공연, 음식축제, 미술 및 전통공예 전시회 등을 가짐으로써 단순히 듣고, 보는 차원에서 벗어나 직접 참여하고 즐기는 자리를 마련할 것입니다. 이러한 계기를 통해 양국 국민들이 서로 어울리고 친목을 다짐으로써 민간교류와 경제 협력을 증진시키는 일을 하는데 적극 기여할 것입니다.
  1. 맺음말
저는 사우디에서 외교관 생활을 하며 사우디와 한국간 관계를 알게 되어 영광입니다. 나는 사우디를 사랑하고 좋아합니다. 사우디 사막에서 밤하늘 은하수를 보며 골프를 하던 아름다운 추억은 영원히 잊을 수 없습니다. 협회 설립 이후 지난 15년간, 나는 한국과 사우디와 교류 발전을 위해 노력해 왔습니다. 모두들 나를 미쳤다고 합니다.

한국은 우리가 가난할 때 도와준 사우디에 은혜를 갚을 것입니다. 사우디를 사랑하는 단체 KSFS 대표로서 사우디 정부와 왕세자님께 많은 한국인이 사우디에 자유롭게 가서 사우디 발전에 참여하도록 기회를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세계 최고의 체육, 문화 분야 인사들과 원전, 방산, IT 등 고급 기술자들, 다양한 능력을 가진 한국인들이 사우디 “비전2030” 참여를 간절히 바라고 있습니다. KSFS는 가능한 역할을 하고자 합니다. 한국인은 수시로 편리하게 사우디에 가고 싶어 합니다. 저렴한 비자수수료와 단체관광 비자가 필요합니다. 21세기는 온라인 시대, Nomad 시대, 지구촌이라고 합니다.

KSFS는 한국이 가난을 딛고 일어나 발전할 수 있도록 도와준 사우디 정부에 감사드리고, 오늘 이 자리를 마련해 주신 왕세자님에게 감사드립니다. 협회는 격월로 발행하는 Korea Saudi Newsletter가 양국간 언론 창구 역할을 하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지난 15년간 협회 운영과 뉴스레터 발행에 기부와 자문, 재능 봉사를 해 주신 많은 한국과 사우디 지식인들, 기업인 멘토들에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협회를 많이 도와주신 주한 사우디 대사님과 직원들에게 감사드립니다.

왕세자님의 방한을 환영하며, 이번 방한이 양국 발전에 새로운 전기가 되길 기도합니다.
우리 자주 만나고, 같이 갑시다. 우리는 형제들입니다. 
슈크란 (고맙습니다).
Total 3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Notice
Chairman Speech at Saudi-Korea Partnership Convention, Seoul, June 26 2019
KSFS Manager | 2020.03.30 | Votes 0 | Views 174
KSFS Manager 2020.03.30 0 174
2
The five districts along AlUla’s ‘green pedestrian spine’
abdullah | 2021.04.19 | Votes 0 | Views 22
abdullah 2021.04.19 0 22
1
Saudi Culture Ministry invites feedback from calligraphers 
abdullah | 2021.04.19 | Votes 0 | Views 24
abdullah 2021.04.19 0 24

Register